젖먹이에게 항생제, 천식위험 높다

면역체계 흔들고 알레르기 일으켜

생후 6개월 이전의 아기에게 항생제를 쓰면 천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예일대학교 카리 리스니스 교수팀은 1400여명의 생후 6개월 이전 어린 아기를

대상으로 일찍 항생제를 사용했는지 여부와 6세가 됐을 때 천식발병 위험도와의 상관관계를

살폈다.

태어난 지 6개월 전에 의사로부터 항생제 처방을 받은 아기는 부모에게 천식병력이

없어도 천식을 겪을 위험이 높았다. 항생제 처방 횟수가 많으면 위험도 더 높아졌다.

즉 생후 6개월 이내에 처음 항생제 처방을 받은 아기는 천식을 겪을 위험이 그렇지

않은 아기보다 40% 높았고, 더 어려운 치료를 위해 2번 처방을 받은 아기는 위험도가

70% 더 높았다.

연구진은 “항생제는 병을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은 틀림없지만 아주 어린

아기의 장을 보호하는 미생물의 균형을 깨뜨려 면역체계를 흔들고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며 “의사들은 특히 젖먹이 아기들의 항생제 사용을 아주 민감하게

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역학저널(American Journal of Epidemiology)’에 게재됐으며,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온라인 판 등이 5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