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환자분들 죽으로 체력 키우세요

연세암센터, 본죽과 손잡고 환자식 개발

연세 암센터(원장 정현철)와 본죽을 대표 브랜드로 하는 본아이에프(대표이사

김철호)가 손잡고 암환자 영양식단 개발에 나선다.

연세 암센터와 본아이에프는 6일 연세 암센터 회의실에서 암환자를 위한 식사메뉴

및 식품 개발 등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연세 암센터는 임상결과를 토대로 영양문제와 식사메뉴 선정, 원재료 선정에 참여한다.

또 철저한 의학적 검증을 통한 자문도 제공한다. 국내 최고의 한식프랜차이즈기업

본아이에프는 연세 암센터로부터 자료를 제공 받아 레시피를 개발하고, 조리방법,

전처리방법 및 가공식품 개발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국내 최고의 한식프랜차이즈기업

본아이에프는 연세 암센터로부터 자료를 제공 받아 레시피를 개발하고, 조리방법,

전처리방법 및 가공식품 개발업무를 담당하게 되며 전국 1,200여개의 본죽 가맹점에서

이를 필요로 하는 암환자들과 암을 예방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연세 암센터는 국내 최초 암전문병원으로 최첨단 방사선 치료방비인 토모테라피를

비롯해 국내에서 가장 많은 임상 경험과 기술을 축적하고 있다. 또 다양한 암 치료기술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여 암치료의 선구자적 역할을 해왔다. 본아이에프는 본죽을 대표브랜드로

본비빔밥, 본국수, 본도시락까지 총 4개의 한식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국내 최고의

한식프랜차이즈기업이다.

암 치료에서 올바른 영양섭취는 수술이나 약물치료나 방사선치료 만큼 중요하다.

암을 치료하며 입맛이 떨어지고, 입안과 목이 아파 음식물을 섭취하기 곤란한 경우도

있다. 또 냄새로 음식을 피하고 입맛이 변해 제대로 된 음식을 먹지 못하기도 한다.

연세 암센터와 본아이에프는 이번 MOU를 통해 이런 환자들이 쉽게 영양을 보충해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영양식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환자들이 먹기

편한 죽 형태의 음식으로 암 환자들이 편하게 음식을 섭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암 발생 원인의 30% 이상이 영양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만큼 암 예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현철 연세암센터 원장은 “암 치료 기술이 발달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암 치료

후 관리가 중요하다”면서 “올바른 영양소 섭취는 암을 이기는 방법의 하나로 이번

본아이에프와 MOU는 환자들이 체력을 보충하며 치료받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본아이에프 김철호 대표는 “죽이 웰빙영양식으로 인기를 얻으면서 한끼 영양식사로

죽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면서 “본죽은 죽이 일반인들에게 웰빙영양식으로

자리 잡은 데에 대한 보답으로 환자들에게도 한끼 영양식사로 죽을 제공하기 위해

새로운 죽메뉴를 개발, 환자들의 입맛을 돋우고 체력을 회복하는 등 조금이나마 빠른

쾌유에 도움이 되고자 하는 바람에 MOU를 체결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연세 암센터에서는 2009년 암환자를 위해 ‘암 식단 가이드’를 발간하며

암 환자들을 위한 식단을 제공한 바 있다.

이 자료는 연세의료원에서 6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