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관절수술 매년 20%씩 증가

수술환자 10명 중 7명이 60~70대 여성

무릎관절수술을 받는 사람이 2005년부터 매년 20%씩 증가했으며 수술환자의 75.4%가

60~70대 여성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정형근)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은 2005~2009년 무릎관절수술

환자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청구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무릎관절수술을 받은

환자는 2005년 2만5414건에서 2009년 5만4097건으로 2.13배 증가했으며 연평균 20.8%씩

증가했다.

또 남성 환자가 더 많이 증가했으나 2009년 환자수를 기준으로 여성 환자수가

남성보다 약 7.6배 더 많다. 남성은 2005년 2504건에서 2009년 6226건으로 2.4배

증가했으며 여성은 2만2910건에서 4만7871건으로 2배 증가했다. 특히 2009년 60~70대

여성의 무릎관절수술 건수는 4만768건으로 전체수술의 75.4%를 차지했다.

2009년 인구 10만명 당 무릎관절 수술건수는 남녀 모두 70대에서 가장 많이 수술했다.

70대가 97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60대가 528건, 80세 이상이 313건순이었다.

순천향대학교 정형외과 김연일 교수는 무릎관절 수술이 급격하게 증가한 이유로

△의료비 지출 증가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인구의 고령화 △다른 수술에 비해

의료비용이 감당하기에 알맞은 수준 △무릎관절 수술법과 수술기기의 발달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대학병원급의 인공관절 수술은 거의 완벽한 무균처치 방법으로 수술을 하기

때문에 수술 후 감염률은 0.1%정도로 매우 낮다. 하지만 2차병원인 종합병원에서는

수술 후 감염 경우가 종종 발생해 재수술이 행해지는 경우가 있다.

김 교수는 “인공관절을 전문으로 하는 의사들은 수술 후 감염에 대해 세심한

주의가 항상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