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초에 1m이상 걷는 사람 더 오래 산다

걸음걸이 느리면 운동조절 시스템에 문제

빠르게 걷는 사람은 더 오래 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노인들의 걸음걸이

속도는 생존율에 큰 영향을 미친다.

미국 피츠버그대학교 스테파티 스튜덴스키 교수팀은 1986~2000년에 발표된 연구

9편을 재분석했다. 연구진은 분석대상 논문에 나오는 65세 이상 성인 3만4485명의

자료를 통해 그들의 걸음걸이 속도와 생존율의 관계를 살폈다. 이들의 평균 걸음걸이

속도는 초당 0.92m 였다. 연구 기간 동안 1만7528명이 사망했으며 5년 생존율은 84.8%,

10년 생존율은 59.7%였다.

1초에 1m 이상 빠르기로 걷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나이, 성별에 관계없이

더 오래 살았다. 반면 초당 0.6m보다 더 느리게 걷는 사람은 조기 사망 위험이 높았다.

연구진은 “걷기는 에너지와 운동조절을 비롯해 심장, 폐, 신경, 근 골격계 등

많은 기관을 지지하고 보조하는데 필요하다”며 “걸음걸이가 느리면 이들 시스템과

걷는데 소모되는 에너지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JAMA)’에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일간지 USA투데이 온라인판 등이 4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