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명근 수술 방법 및 재료, 미국 특허 등록 결정

건국대학교병원(의료원장 이창홍) 흉부외과 송명근 교수(사진)가 출원한 ‘종합적

대동맥 근부 및 판막성형술 (CARVAR)’에 대한 미국특허 등록이 최종 결정되었다.

이번 특허 명칭은 ‘Apparatus for Restoring Aortic Valve and Treatment Method

Using Thereof(대동맥판막 복원용 기구 및 이를 이용한 치료법)’이다.

CARVAR 수술 재료 및 수술법에 대한 미국 특허는 2004년 출원되었는데, 출원 후

특허 인정까지 6년이라는 긴 시간이 소요된 이번 사례는 매우 이례적인 경우다. 이는

출원 이후 등록까지 이 부문에 대한 우선권 경쟁이 매우 치열하게 이루어졌음을 의미한다.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송명근 교수는 “세계적으로 수술법에 대한 특허를 인정하는

국가는 미국이 유일하다”면서 “향후 미국에서 카바수술을 시행할 경우, 수술법에

대한 특허권 사용료를 부과하지만 한국에서 제조한 카바수술 재료를 사용하여 수술을

하는 경우에는 수술법에 대한 특허권 사용료는 부과하지 않을 방침이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CARVAR 수술 재료는 2005년 우리나라에서 특허를 취득한 이후, 2007년

일본과 러시아, 2008년 인도, 2009년 중국에서의 특허 취득에 이어 2010년 5월 유럽연합의

특허를 취득하고 및 CE 인증까지 마쳤다.

이 자료는 건국대병원이 3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