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7개월 아기도 다른 사람의 마음 안다?

“기존에는 15개월은 돼야 안다고 믿어”

생후 7개월 된 아기도 다른 사람이 무엇을 보고 있는지에 대해서 스스로 생각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헝가리과학원 아그네스 멜린다 코박스 박사팀 생후 7개월 된 아기에게 스머프와

같은 캐릭터가 등장하는 애니메이션을 보여주며 영상 속 캐릭터의 행동에 대해 어떻게

반응을 보이는지 관찰했다.

애니메이션 속 캐릭터는 작은 벽 뒤로 공이 굴러다니는 모습을 관찰하고 있다.

이 캐릭터가 △공이 벽 뒤로 굴러가는 것을 보고는 자리를 떠 공의 위치를 정확하게

어디에 있는지 모르거나 △공을 처음부터 끝까지 눈으로 쫓기 때문에 공의 위치를

정확하게 알고 있는 모습을 각각 보여줬다.  

연구진은 아기들이 얼마나 오랫동안 모니터를 지켜보는지 관찰한 결과 애니메이션

속 캐릭터가 공의 위치를 확실히 알지 못할 때 벽 뒤로 공이 나타나거나 사라지면

모니터를 더 오래 쳐다봤다. 주인공이 공의 위치를 확인할까봐 더 많이 관심을 기울였다는

것.

예를 들어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릴 때 만약 버스가 정상적인 방향으로

온다면 망설임 없이 버스를 타고, 버스가 왔던 방향을 금방 잊는다. 그러나 버스가

반대 방향으로 오고 있다면 잠깐 동안 놀란 상태로 무엇이 잘못됐는지를 파악하려

한다. 아기에게 나타난 반응도 이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신념, 의도, 바람, 이해 등과 같은 정신적 상태가 자신 또는 상대방의 행동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이해하는 능력을 ‘마음이론(theory of mind)’이라고 한다.

연구진은 “기존 연구에 따르면 마음이론은 생후 15개월부터 나타나는 것이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7개월에도 타인의 입장을 분명하게 고려할 수 있는 것을 알 수

있다”며 “비디오에 대한 아기의 반응을 관찰하면 발달장애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 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웹사이트

라이브 사이언스, MSNBC 방송 온라인판 등이 최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