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로슈, 타미플루 공급에 만전

한국 로슈(대표이사 스벤 피터슨)는 최근 대구, 전라도 지역을 중심으로 인플루엔자A(H1N1)

환자 증가에 따른 독감치료제 ‘타미플루 (성분명 오셀타미비어)’의 처방 증가에

대비하여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지난주에 이미 5만3000명분의 물량을 도매상을 통해 공급했으며 크리스마스와

연말 연휴기간에 증가할 수 있는 환자 발생에 대비하기 위해 4만5000명분을 24일까지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국로슈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질병관리본부에서 제공하는 인플루엔자 감시현황을

참고로 타미플루 수요를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추가 공급에 대한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보건복지부 및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0월 1일자로 인플루엔자 주의보가 발표되었으므로

고위험군 환자(7세 이상 12세 이하 소아, 임신 3개월 이상 임신부, 65세 이상, 면역저하자,

심장/신장/폐 질환자 및 대사질환자 등)는 진단검사 없이도 인플루엔자 초기증상(기침,

두통, 인후통 등 2개 이상의 증상 및 고열)이 발생한지 48시간 이내에 항바이러스제(타미플루,

리렌자) 투여 시 보험 급여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발표하고 의료기관에서 불필요한

진단검사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이 자료는 한국 로슈가 24일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