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의심, ‘열’ 보다 ‘기침’ 눈여겨 봐야

확진환자 10명 중 9명 심한 기침

최근 또 다시 신종플루(인플루엔자 A) 감염자가 속속 나타나 재유행하지 않을까

걱정이 커지고 있다. 과거 신종플루가 아닌지 의심 증상 가운데 가장 우선이 37.8℃

이상의 열이 있느냐는 것이었으나 사실은 열이 아니라 기침이라는 조사결과가 ‘연세

메디컬 저널(Yonsei Medical Journal)’에 소개됐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교수팀은 2009년 11월 11일~12월 5일

세브란스병원을 찾은 H1N1 바이러스(이하 ‘신종플루’)감염 의심환자 828명을 대상으로

주요 증상과 확진여부를 조사했다.

이 가운데 372명이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환자 가운데 약 40%(139명)는

37.8 C 이상의 열이 없었고, 90%에 이르는 336명이 심한 기침이 주증상이었다. 10명

중 9명이 심한 기침을 달고 있었던 것.

작년에 정부가 제시했던 신종플루 진단기준 △37.8℃ 이상의 발열 △콧물 혹은

코막힘 △인후통 △심한 기침 가운데 1개 이상으로는 실제 감염환자의 약 절반인

55.4%밖에 가려낼 수 없었던 것이다. 이 진단 기준은 ‘급성열성호흡기질환’ 해당

여부를 판단기준 밖에 되지 못했다.

이지원 교수는 “심한 기침과 함께 37.8℃ 이상의 발열 혹은 근육통 증상이 있을

때를 보태면 3분의2가 확진결과와 일치하기 때문에 진단기준을 보완해야 한다”며

“발열 없이 심한 기침만 해도 신종플루의 초기 증상이 아닌가 염두에 두어야한다”고

설명했다.

보건복지부 권준욱 질병정책과장은 “올해는 지난해 신종플루 유행에 비해서는

10분의1도 안되고 시중의 독감백신으로도 신종플루 예방이 가능하다”고 낙관했다.

 

∇신종플루 예방을 위한 행동요령 5가지

①외출 후에는 꼭, 평소 틈틈이 손 씻기를 습관화한다.

②기침이나 재채기 할 때는 휴지나 손수건으로 가린다.

③열이 나거나 호흡기 증세가 있으면 사람 많은 장소를 피한다.

④신종플루 유사증세가 있는 만성심폐질환, 천식, 당뇨, 비만, 임산부, 노인은

반드시 의사를 찾아간다.

⑤충분히 쉬고 물을 마시며 좋아지지 않으면 반드시 병원에 간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