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성생활에 대한 7가지 오해와 진실

美 폭스뉴스, 산부인과 전문의 인용

호르몬 불균형 때문에 성생활에 문제가 있는 남녀를 전문적으로 치료해 온 미국

산부인과 의사 알리시아 스텐턴이 사람들이 오해하는 성생활의 7가지 진실을 정리해

최근 FOXnews 방송을 통해 발표했다.

이 내용은 작가의 홈페이지(www.jennyonthepage.com)와 그의 블로그( www.jennyonthepage.blogspot.com)에도

소개되었다.

성생활에 대한 7가지 오해와 진실

▽ 폐경이 오면 성욕이 줄어든다?

폐경이 되어도 호르몬 균형과 성욕은 변하지 않는다. 또 임신이나 생리 중에는

성욕이 자연스럽게 생긴다. 자신 있게 본능적으로 원하는 것을 찾는 것이 좋다.

▽ 성욕과 관련된 호르몬은 테스토스테론 뿐이다?

성생활과 관련해 가장 중요한 호르몬이 테스토스테론이긴 하지만 남녀 모두에게

에스트로겐도 중요하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은 많이 분비될수록 성욕이 감소한다.

▽ 파트너에게 원하는 것을 말할 필요가 없다?

성생활에 대해 지금부터라도 입밖에 내어 말하는 것이 좋다. 출산, 폐경, 남성

갱년기와 같은 문제에 대해 의견을 주고 받을수록 서로에게 도움이 된다.

▽ 성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하체다?

성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신체기관은 뇌다. 어떻게 느끼고 생각하는지가 성욕과

관계된 가장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이다. 상대에게 진한 매력을 느낀다면 전염성이

강한 이 기분은 금세 상대에게도 전해진다.

▽ 파트너가 없다면 성욕조차 없다?

파트너가 없더라도 다른 많은 측면에서 열정을 품을 수 있다. 스스로 열정을 키워

간다면 나중에 정작 파트너가 생겼을 때 더 만족할만한 관계를 갖게 된다.

▽ 여성만 성욕에 문제가 있다?

주로 성욕에 문제가 생기는 것은 남성보다는 여성인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남성도

성욕에 문제가 있는 경우가 많다. 원인으로는 술, 약, 스트레스, 호르몬 불균형,

당뇨병 등이다.

▽호르몬 만이 여성의 성욕을 떨어뜨리는 원인이다?

호르몬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긴 해도 성욕을 떨어뜨리는 원인은 더 있다. 성행위를

 할 때 질에 통증이 있거나 마르게 되면 성욕이 줄어든다. 암, 고혈압, 관절염,

당뇨병 등을 앓고 있어도 성욕이 떨어진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8개 댓글
  1. 익명

    그냥, 일반상식을 기사라고,…
    아무튼, 큰도움은 않되었지만,…

  2. 국개어원

    해결책을 나열해주세요..

  3. 완경기건 뭔건간에 우*나이저 쓰면 별 상관없는데 ㅋ

  4. 익명

    성욕이 없으면 병이 있는건 맞는말이네

  5. 110kg 넘는 뚱뚱한 여자와 살아봤다.
    지방이 하도 많이 껴서, 관계에도 만족을 느끼지 못하더라,,
    이혼 후 혼자 산다…

  6. 익명

    성욕이 평균이상인 남자나 여자는 고상한체 고귀한체 성을 터부시하는 상대는 반드시 걸러라.
    결혼하면 평생 후회한다. 몰래 혼자 해결하느라 평생 고생하고 먹여살리느라 금전적 손실도 막심하다

  7. 익명

    공감합니다~~ 저도 비슷한듯ㅡ.ㅡ

  8. sangsshin

    유익한 정보, 고맙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