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절한 운동해야 우울증도, 비만도 극복

우울증 치료 않으면 살빼기 힘들어

비만인 여성일수록 보통 체중 여성보다 우울증을 겪을 위험이 높으며 우울증을

치료하지 않으면 살빼기가 훨씬 힘들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시애틀 그룹헬스연구소의 그레고리 시몬 박사팀은 체질량지수(BMI)가 30이상으로

비만이면서 우울증을 앓고 있는 40~60세 여성 203명을 1년간 관찰했다. 연구진은

이 여성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은 체중만 관리하도록 하고 다른 그룹은

체중조절과 함께 우울증 치료도 병행했다.

관찰 결과 우울증을 치료를 함께 한 그룹은 10명 중 4명 정도가 5% 이상의 체중감량

효과를 본 반면 우울증 치료를 받지 않고 체중조절만 시도한 그룹은 10명중 2명 정도만

체중감량에 성공했다.

시몬 박사는 “우울증과 운동은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운동을 하면 우울증

치료에 도움을 주고 우울증이 개선되면 더 열심히 운동하게 돼 체중감량에 훨씬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종합병원 정신의학 저널(General Hospital Psychiatry)’에 실렸으며

미국 온라인 과학신문 사이언스데일리, 영국의 온라인 의학전문지 메디컬뉴스투데이가

12일 보도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