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뉴스]계속되는 연말 술자리, 몸 추스를 음식10가지

숙취에 좋은 음식으로 연말 건강 챙기기

연말 직장인들의 몸은 반복되는 술자리와 숙취로 하루하루 지쳐 간다.

흔히 술의 알코올 성분 때문에 숙취가 생긴다고 생각하지만 알코올이 분해되면서

나오는 아세트알데히드가 위 점막을 자극하고 숙취를 유발한다.

따라서 숙취를 해소하려면

아세트알데히드 성분 분해를 돕는 녹차나 칡차를 마시거나 아울러 알코올 분해를 돕는

콩나물국이나 선지국 등이 좋다.

일단 술을 마신 후 사우나나 해장술은 반드시 피해야 한다.

사우나는 탈수증상을 가중시킬 수 있어 위험하다. 가벼운 냉온욕이나 족욕으로 혈액순환을

시키는 것이 효과적이다.

해장술은 일시적으로 뇌의 중추신경을 마비시켜 숙취의

고통을 느끼지 않게 한다. 일시적인 효과일 뿐 오히려 간과 위를 손상시키기

때문에 해장술은 마시지 말아야 한다.

숙취에 좋은 음식 10가지

①콩나물국

콩나물 속에 함유된 아스파라긴은 알코올 분해 효소 생성을 돕는다.

②북어국

지방함량이 적어 맛이 개운하고 혹사한 간을 보호하는 아미노산이 많다.

③조갯국

타우린과 베타인은 강정효과가 있어 술 마신 뒤 간장을 보호한다.

④선지국

흡수되기 쉬운 철분이 많고 단백질이 풍부하다. 특히 콩나물, 무를 곁들이면 활력을

주고 술독을 푼다.

⑤미나리

아세트알데히드를 비롯한 여러 가지 노폐물을 씻어내 피를 맑게 한다.

⑥굴

비타민과 미네랄의 보고다. 굴은 빈혈과 간장회복에 효과적이며 과음으로 깨진

영양 균형을 바로 잡는다.

⑦녹차

특유의 떫은맛 성분인 카테킨은 아세트알데히드의 분해를 돕는다.

⑧칡차

칡의 카테킨이 아세트알데히드의 분해를 돕는다.

⑨유자차

간에서 알코올이 분해되면서 대량 소모되는 비타민C를 보충한다. 특히 입 냄새도

없애준다.

⑩감나무잎차

감나무 잎을 달여 마시면 탄닌(Tannin)이 위 점막을 수축시켜 위장을 보호하고

숙취를 덜어준다.

도움말: 재단법인 한국음주문화연구센터

김성준 기자 joonrepo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