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리코박터 감염자, 녹내장 위험 2배

서울대-성균관대 의대 공동 연구, 국제 학술지에 발표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elicobacter pylori, 이하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된 사람은

녹내장에 걸릴 위험이 2배 높다는 국내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의대 박기호, 김석환 교수팀과 성균관대의대 김준모 교수팀은 혈액검사에서

헬리코박터균이 양성으로 판명되면 그렇지 않을 때보다 녹내장에 걸릴 위험이 2배라는

사실을 처음으로 규명, 국제학술지에 발표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진은 한국인 1220명을 대상으로 헬리코박터균이 양성인 사람의 정상안압 녹내장

빈도는 10.2%(743명 중 76명)인데 비해 음성인 사람의 정상 안압 녹내장 빈도는 5.9%(477명

중 28명)에 그친 것을 알게 됐다.

정상안압 녹내장은 안압이 높지 않으면서 생기는 녹내장으로 안압 이외의 요인

때문에 녹내장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헬리코박터균의 항체에 의한 자가면역반응이 시신경주위 혈관에서

일어나면서 시신경의 허혈증상, 시신경주위의 염증반응, 혈관수축물질의 분비 등이

생기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기호 교수는 “헬리코박터균 자체가 직접 녹내장을 유발하는지, 균에 감염된

후 발생하는 이차 반응에 의해 녹내장이 생기는지는 좀 더 연구해야 한다”며

“일단 헬리코박터 보균자는 녹내장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안과시과학연구(Investigative Ophthalmology and Visual Science,

IOVS) 저널에 최근 게재됐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