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워봤자 걱정과 우울함 떨어내지 못한다

금연하면 건강해지고 행복한 마음 된다

많은 애연가들이 걱정이나 우울함을 떨어내고 싶어 담배를 피운다고 하지만 오히려

담배를 끊어야 마음도 더 행복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브라운대학의 크리스토퍼 캘러 교수와 남가주대학 공동 연구팀은 금연을 결심한

남녀 236명에게 금연을 도와주는 한편 담배를 끊기 전과 끊고 난 후의 상태를 28주간

관찰했다. 연구를 진행하는 동안 연구에 참여한 사람 중 절반에 가까운 99명이 금연

원칙을 따르지 않아 금연에 실패했다. 그러나 77명은 일시적으로 담배를 참는데 성공했고

완전히 담배를 끊게 된 사람은 33명이었다.

처음 연구를 시작할 때 피우던 담배를 참게 하자 모두 기분이 우울한 상태였다.

바로 금연에 실패한 그룹은 그 우울함이 계속되었지만 금연에 완전히 성공한 그룹은

행복한 기분이 계속됐다. 또 단기간만 금연에 성공한 그룹은 담배를 안피우는 동안에는

기분이 맑았지만 담배를 다시 피우면서 기분이 어두워졌고 일부는 이전보다 더 기분이

가라앉았다고 답했다.

브라운대학의 캘러 교수는 “흡연자들은 담배를 한 대 피우면 우울증 약을 먹는

것처럼 기분이 한결 나아진다고 주장하지만 그렇지 않다”며 “걱정과 우울함을 달래기

위해 담배를 피운다는 사람들을 체크해보면 담배를 피워도 전혀 효과가 없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니코틴과 담배 연구(Nicotine & Tobacoo Research)’지 온라인판에

소개됐으며 미국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판

등이 3일 보도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