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커닝처럼 부도덕한 행위를 하는 이유

자극적이고 힘 안 들여도 되기 때문

사람들이 시험을 보면서 기회가 있으면 남의 답을 훔쳐보거나 거짓말을 하는 이유는

이런 부도덕한 행동이 정당한 행동보다 훨씬 자극적이고 힘들이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심리학협회 리마 테퍼 박사는 실험 참여자를 두 그룹으로 나누고 컴퓨터로

수학 시험을 보게 했다. 그리고 첫 번째 그룹에게는 스페이스 바를 눌러야 답이 모니터에

나오게 했고 두 번째 그룹에게는 엔터키를 누르지 않아도 5초 내에 답이 저절로 모니터에

뜨게 했다.

연구결과 두 번째 그룹 참여자들이 부정행위(커닝)를 더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두번 째 그룹은 별도로 키 조작을 안 해도 답이 모니터에 나오기 때문에

자기는 부정 행위에 직접 가담하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더 쉽게 답을 본 것”이라고

풀이했다.

테퍼 박사는 “이런 부도덕한 행동이 자신에 직접적인 책임이 없다고 생각할 때

더 많이 답을 베꼈다”며 “또 그런 참가자들은 부정행위가 정당한 행동보다 훨씬

자극적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사람들은 옳은 일 또는 그른 일과 마주쳤을 때 감정적인 갈등을 경험한다”며

“이 때 죄책감이나 부끄러움을 느낀다면 도덕적인 선택을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사회심리와 성격과학(Social Psychological and Personality

Science)’ 온라인 판에 소개되었으며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 등이 24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