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저 시술로 매끈한 몸매 만들기

흡연-비만-자외선 피부노화의 주범

최근 아이돌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김희철은 진행하는 라디오 방송에서 “피부과

레이저 시술을 받았다”며 “지금은 얼굴이 불긋불긋하지만 일주일 정도 있으면 괜찮아진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하얗고 매끈한 피부를 갖고 싶은 마음은 여성만이 아닌 것이다.

남녀노소 잡티 없는 매끈한 얼굴과 피부를 원한다.

피부 노화를 막으려면  △물을 충분히 마시고 △외출 때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꼭 바르고  △외출 후에는 세수를 꼭 하는 등 기본 생활습관을 잘 지켜야 한다.

미국 케이스웨스턴리저브대학교 연구진이 학술지 ‘피부학(Archives of Dermatology)’에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흡연, 무거운 체중, 자외선 차단제를 잘 바르지 않는 습관

등이 피부노화를 부채질하는 것으로 지목됐다.

생활습관을 바로 잡아도 회복되지 않는 피부질환은 피부과를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특히 피부과 영역에서는 비수술적 치료인 레이저 치료가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여드름, 흉터, 안면홍조, 주근깨, 기미, 겨드랑이 털, 장딴지 털, 문신 등 다양한

피부질환과 미적 장애에 이용되고 있다.

자외선이 피부에 닿으면 피부 노화가 촉진되고 잔주름이 늘며 기미 검버섯 주근깨

등이 생긴다. 그래서 자외선이 강하고 피부 노출이 잦은 여름을 보내고 가을이 되면

기미, 주근깨 등이 더 심하게 생긴다. 자외선이 강하면 각질이 두터워져 모공을 막고

여드름을 악화시킬 수 있다.

자외선 때문에 생기기 쉬운 피부질환은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그러나 자외선 차단만으로 해결되지 않는 피부질환은 최근 나온 ‘솔라리’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솔라리는 치료효과가 있는 파장의 에너지 량은 증대시키고, 치료에 불필요한 파장은

확실하게 차단하는 기능이 특징이다. 또 탈부착 방식의 필터 6개를 이용해 각 증상에

적합한 맞춤형 치료를 할 수 있다.

우태하한승경피부과 서울역본원 이근수원장은 “솔라리(Solari)는 피부에 일정하고

원하는 강도로 여러 가지 파장의 강력한 빛을 쪼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원하는 목표 온도가 되어야 레이저가 조사되는 냉각시스템이 갖춰져 있어 시술 시

있을 수 있는 홍반, 흉터 등 부작용 위험을 크게 줄인다는 것.

기미 치료에는 특히 스펙트라 레이저 토닝 치료가 좋다. 기미는 이미 형성되어

있는 표피와 진피의 멜라닌 색소를 얼마나 효과적으로 제거하는지가 관건이다. 스펙트라

레이저 토닝은 진피 아래쪽으로부터 올라오는 멜라닌 색소를 차단한다. 멜라닌 색소

활동이 활발한 동양인의 기미 치료에 특히 적합한 것이다. 이 방법은 피부 표면의

멜라닌을 자극하지 않아 색소 침착이 일어나지 않는다.

레이저로 할 수 있는 치료는 피부질환뿐만이 아니다. 노출의 계절을 위한 ‘털

관리’에도 레이저는 큰 역할을 한다. 레이저 제모는 5~6개월 동안 몇 차례에 걸쳐

해야 하기 때문에  가을과 겨울 즈음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다.

솔라리 레이저 제모는 털의 검은 멜라닌 색소에 선택적으로 흡수되는 레이저를

이용해 에너지를 털에 흡수시켜 털의 뿌리를 파괴한다. 비용이 들지만 집에서 하는

제모보다 효율적이고 효과가 오래 간다.

이근수원장은 레이저 제모를 할 때는 △먼저 자신의 피부 색깔을 의사와 잘 상의하여

안전한 강도를 정하고 △시술 받기 전 털을 깎아 약간 자란 상태에서 청결하게 시술

받고  △아프면 의사와 상의해 마취를 하고 △시술 뒤에는 땀이 나는 운동이나

사우나 등을 피하고, 위생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