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누구나 초능력 갖고 있다?

미래에 일어날 일 예측하는 일면은 모두 공통적

최근 ‘초능력자’라는 영화가 인기 몰이를 하고 있는데 실제 인간은 저마다 어느

정도의 초능력을 갖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화에서 그려지는 초능력은 다른 사람을 조정할 정도의 고도의 수준이지만 실제

인간은 저마다 미래에 일어날 일을 어느 정도 예측할 능력이 있다는 것이다. 뉴욕

코넬대 다릴 벰 교수팀은 1000명이 참여한 9가지 실험을 통해 이런 결론을 내렸다.

연구팀은 컴퓨터 화면에 두 개의 커튼 사진을 보여주고 둘 중에 야한 사진이 숨어있는

커튼을 고르게 했다. 그 결과 우연의 일치라고 하기에는 너무 많은 사람들이 답을

맞춰냈다.

다른 실험에서는 몇 개의 단어를 참가자들에게 외우게 하고 나중에 다시 기억해내게

했다. 연구팀은 이 단어들 중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몇 개를 골라 인쇄를 해 놓았다.

그 결과 참가자들은 다른 단어보다 연구팀이 인쇄를 해 놓은 단어들을 더 잘 기억해냈다.

벰 박사는 “전화벨 소리만 듣고 누구일 것이라고 예상한 것이 맞는 경우가 한

번쯤은 있었을 것”이라며 “이것도 미래를 예측하는 능력의 하나며 개인마다 차이는

있지만 누구나 조금씩 초능력을 갖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 심리학자 조아침 크루에거는 “인간이 초능력을 가졌다는 의견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 나오는 미래를 보는 소녀는

영화 속 상상력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뉴사이언티스트(New Scientist)’에 소개되었으며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과 텔레그래프가 18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