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진하다 바로 조회해 설명해주는 의료 어플

삼성의료원, 어플리케이션 ‘Dr. Smart’ 개발

삼성의료원(의료원장 이종철)은 삼성전자와 함께 환자의 검사결과, 의료정보,

영상 이미지 등을 의료진이 스마트폰으로 조회 할 수 있는 ‘닥터 스마트(Dr. Smart)’

어플리케이션(어플)을 개발해 8일부터 본격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닥터 스마트는 의료진의 회진을 돕기 위해 디자인 됐다. 회진하다가 환자에게

검사 결과를 바로 조회해 알려 줄 수도 있고, 검사에서 드러난 영상 이미지 역시

환자나 보호자에게 직접 보여주면서 설명하게 된다.

삼성서울병원 정보전략팀 박승우 팀장은 “갤럭시 탭을 이용한 모바일 병원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첨단 이-병원(e-Hospital)에 한 걸음 더 다가가게 됐다”며 “환자에게

신속한 정보전달이 가능하고, 영상이미지들을 환자나 보호자에게 직접 보여주면서

설명할 수 있어 병원과 의사에 대한 신뢰와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닥터 스마트 솔루션을 확대하기 위해 국내 대형병원과 협의 중이며

중소형 병원도 병원 솔루션 전문업체와 협력을 추진 중이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