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등산, 천천히 올라야 하는 7가지 이유

서두르면 풍경 놓치고 부상 위험 커

울긋불긋한 단풍은 최고의 가을 풍경 중 하나다. 많은 사람이 가을 산을 즐기지만

몸과 마음의 준비 없이 무턱대고 산에 오르면 안 오르느니만 못한 결과를 얻을 수도

있다.

특히 우리나라 사람은 산을 오를 때 남보다 빨리 정상을 밟고 싶은 경쟁심이 발동해

서둘러 조급하게 산을 타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등산 자체를 즐기지 않고 산을 정복대상으로만

여기거나 과시하기 위해 등산하면 오히려 건강에 해친다.

가을 등산, 천천히 올라야 하는 7가지 이유를 알아본다.

▽ 단풍이 물든 가을 산을 제대로 즐길 수 있다.

가을 산은 단풍이 빼어나다. 하지만 조급하게 정상만을 향하여 가다보면 아름다운

풍경을 놓친다. 정상에 올라 내려다보는 풍경도 좋지만 오르는 과정에 마주치는 풀,

나무, 동물 등은 여유 있는 걸음 앞에만 나타난다.

▽ 빨리 오르면 땀이 많이 나 감기가 들기 쉽다.

급하게 산을 오르면 온 몸에 땀이 난다. 젖은 상태로 기온이 낮은 정상에서 쉬게

되면 찬 공기 때문에 갑자기 면역력이 약해질 수 있다. 천천히 걸으면 갑자기 체온이

변하지 않는다.

▽ 무릎 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는다.

배낭을 메고 빠른 걸음으로 산을 오르면 무릎에 부담이 된다. 경희의료원 재활의학과

이종하 교수는 “계단을 오를 때 통증이 있는 관절염 환자는 등산이 오히려 관절에

해로울 수 있다”며 “무릎 주위 근력강화 운동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다면 가벼운

등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 숨이 차지 않아 기관지가 약한 사람들도 재미를 맛본다.

천식 환자 등 기관지가 약한 사람들이 폐활량을 늘리기 위해 등산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가을철 공기는 오히려 기관지를 자극할 수 있다. 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신종욱 교수는 “특히 이른 새벽에 조깅이나 등산을 무리하게 하면 천식 증상이 악화할

수 있다”며 “낮 시간에 숨이 차지 않을 정도로 천천히 걷는 것은 괜찮다”고 말했다.

▽ 실족해서 발목이 삐거나 넘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급하게 움직이면 넘어지거나 발을 헛디딜 위험이 높다. 천천히 발밑과 전방을

주시하면서 평평한 바닥을 찾아 밟으면서 나아간다. 이종하 교수는 “발을 땅바닥에

지긋이 닿게 걷는 방법이 좋고 뚜벅뚜벅 걷는 것은 무릎관절에 좋지 않다”고 말했다.

▽ 주변 등산객들과의 충돌을 피한다.

빠른 걸음으로 오르면 다른 등산객과 부딪칠 위험이 높다. 가파른 길에서 부딪치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진다. 주위를 살피면서 다른 등산객과 적절하게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에티켓이다.

▽ 갑작스럽게 운동하면 뇌졸중 등 위험이 있다.

뇌졸중은 가을에도 많은 편이다. 빠른 걸음은 심장이나 뇌에 무리가 될 수 있다.

한림대학교 한강성심병원 가정의학과 윤종률 교수는 “뇌졸중은 기온이 낮은 오전에

주로 발생하고 일교차가 심한 가을에도 많다”며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환자나

노인들은 추운 날 운동을 피하는 것이 좋고 천천히 걷는 것이 현명하다”고 말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