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원하면 전국병원에서 의료기록 조회

삼성서울병원, ‘전자진료의뢰시스템’

다른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도중 본인이 원하는 것만 확인되면 삼성서울병원에서

받았던 진료차트, 처방전, 검사기록, 영상자료 등을 컴퓨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가동된다.

삼성서울병원(원장 최한용) 진료의뢰센터는 삼성서울병원에서 진료 받았던 상세내용을

지역사회 의료기관과 공유하는 ‘전자진료의뢰시스템(SRS, Samsung Refer System)’을

새롭게 오픈하고 각 의료기관에 컴퓨터를 이용해 서비스한다고 27일 밝혔다. 병원을

옮길 때마다 일일이 검사기록지, 처방전, 영상자료 등을 별도로 요청해 들고 다니는

불편이 사라진 것.

SRS는 전용브라우저를 사용해 보안을 강화하면서도 빠르게 접속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

  외래진료기록, 수술기록, 퇴원요약 등의 내용이 담겨있는 전자진료차트(EMR)를

조회할 수 있을 뿐 아니라 MRI, CT 등 의료영상 자료도 조회할 수 있다.

SRS를 이용하면 △빠른 진료예약 및 진료 진행으로 조기 진단 및 치료가 가능하고

△환자가 진료자료를 직접 갖고 다니는 불편함을 해결했으며 △지역사회 의료기관의

검사 결과와 약 처방을 전산으로 주고 받아 중복 검사 및 중복 약 처방을 최소화했다.

삼성서울병원 SRS 시스템은 www.refer.co.kr 사이트에 접속하여 전용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한 후 설치하면 사용할 수 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