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아리형 비만은 부모 내림 가능성 크다

뱃살-엉덩이 비만, 13번 유전자가 원인

배에만 살이 집중적으로 찌는 사과모양 몸매, 엉덩이와 허벅지에 살이 찌는 배

모양 몸매를 가진 여자는 유전적 요인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여자 몸매는

부모로부터 내림이라는 측면이 많다는 것. 사과몸매는 내장 지방이 주로 쌓여 나타나고,

배 몸매는 피하 지방이 쌓여 나타난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세실리아 린드그렌 교수팀은 약 25만명의 DNA를 분석한 결과

13번 유전자가 배 또는 엉덩이와 허벅지 주변에 지방을 저장하는 성질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18번 유전자가 비만과 긴밀한 관계가 있으며 32번 유전자는 체질량지수(BMI)가

높아지는 것과 관계 있었다.

13번 유전자는 남녀 모두의 몸매 변화에 영향을 미쳤지만 남자보다 여자의 몸매에서

더 크게 발현했다. 32번 유전자가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체중이 7~9kg

더 많이 나갔다.

린드그렌 교수는 “유전자 작용을 통해 생물학을 이해하는 것은 질병을 치료하기

위한 먼 여정의 첫 단계”라며 “이번 연구는 지방을 더 안전하게 분해할 수 있는

신약 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네이처 제네틱스(Nature Genetics)’에 게재됐으며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미국 msnbc 방송 등이 10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