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간학회, 제11회 간의 날 맞아 무료 검진 및 공개강좌

대한간학회(회장 최병인, 이사장 유병철, http://www.kasl.org)가 오는 10월 20일

‘간의 날’의 맞아 간 건강을 위한 다양한 대국민 캠페인을 전개한다.

전국 규모의 무료 건강검진 및 공개강좌가 진행되며 검진행사는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근로자는 물론 올해부터는 새터민까지 그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올해로

11주년을 맞는 ‘간의 날’은 대한간학회가 매년 주관하는 대국민 건강 캠페인이다.

이번 간의 날에는 한국건강관리협회 및 대한적십자 혈액원과 함께 전국 44개 병원에서

‘지역주민을 위한 간 질환 공개강좌’가 진행된다. 10월 4일 안동가톨릭상지대학에서

진행되는 건강강좌를 시작으로 28일까지 약 1달간 각 지역의 대학병원 및 종합병원에서

연속적으로 운영되며, 충북지역에서는 총 3개의 보건소에서도 캠페인이 진행된다.

공개강좌는 간 질환의 위험성과 예방법, 올바른 치료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되는데, 특히 38개의 병원에서는 해당 병원의 의료진이 직접  참여해

무료 건강검진의 기회도 제공한다.

또한 ‘외국인 근로자 대상 무료 건강검진’은 올해 그 대상을 새터민까지 확대

실시한다. 오는 10월 17일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소재의 한국 외국인 근로자 지원센터에서

오전 10시부터 진행된다. 혈액검사 및 소변검사, 복부초음파 검사 등  다양한

검진 항목을 통해 전문적인 간 질환에 대한 검진과 교육을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간의 날 당일인 20일에는 간학회 기념식 및 ‘A형 간염 현황과 건강 식품

관련 간질환 실태’에 대한 토론회가 열린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 의료진 및 질병관리본부,

식품의약품안전청이 함께 참여하여 A형 간염의 현황과 전망, 예방을 위한 정부대책

및 건강식품과 민간약제로 인한 독성간염에 대해 논의하고 해결책을 모색한다.

이번 간의 날 캠페인에 대해 대한간학회 유병철 이사장은 “대한간학회는 지난

11년간 지속적인 간 건강 캠페인을 진행해오며 국민 건강에 기여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 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서도 건강의 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 근로자 및 새터민은 물론 지역사회 주민들과 함께 더욱 건강한 삶을 함께

나눌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간 질환에 대한 문의 사항이 있을 경우를 대비하여 1:1 상담이 가능한 콜센터(080-012-1020)도

운영해 환자들의 편의를 높였다. 기타 캠페인과 관련된 문의사항은 간의 날 홈페이지(http://liverday.com/)

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 자료는 대한간학회가 6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