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말을 좋게하면 내 정신건강 좋아진다

남 비판하기보다 자존감 높이는 효과 커

남을 헐뜯는 말이 아니라 칭찬을 자주 하면 내 정신건강에도 크게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스태포드셔 대학교의 제니퍼 콜 박사팀은 160명의 조사대상에게 자기들은

얼마만큼 남의 뒷이야기를 자주 하는지를 설문조사했다. 설문조사를 할 때는 이들의

자존감 정도와 사회적 유대감, 그리고 삶에 대한 만족도도 포함시켰다. 그 결과 남의

이야기를 많이 하는 사람일수록 사회적 유대감을 많이 느꼈지만 그것이 자존감이나

삶에 대한 만족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연구팀은 또 사람들에게 그렇다면 남 이야기를 할 때 칭찬을 많이 하는지 아니면

험담을 많이 하는지를 물었다. 그러자 남에 대해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자신에 대한 자존감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콜 박사는 “비록 나에게는 없지만 바람직한 점을 많이 가진 남을 솔직하게 칭찬하는

것만으로 자기 자존감이 높아진다”고 밝혔다. 즉 남의 이야기를 긍정적이고 좋게

하면 내 정신건강에 크게 좋다는 것이다.

이 연구결과는 9월 7일 열린 영국 심리 사회학 회의(British Psychological Society

conference)에서 발표됐으며 미국의 건강 사이트 헬스데이가 12일 보도했다.

정세진 기자 sumir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