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는 닮아가지 않는다, 닮은 사람을 찾았을 뿐

배우자가 비슷할수록 자기 형질 전하기 쉬워

부부는 살면서 서로 닮아가지 않으며 원래 배우자를 고를 때 자기와 닮은 사람을

본능적으로 고를 뿐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시간주립대학교 연구진은 결혼한 부부 1,296명의 성격과 조화에 관한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남편과 아내는 함께 세월을 보내면서 닮아가는 것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오히려 부부들이 닮아 보이는 것은 배우자를 선택할 때 자기와 비슷한 사람을

고르기 때문이라고 보는 것이 더 가깝다는 설명.

연구진은 “결혼할 배우자를 자기와 비슷한 사람을 선택하는 이유는, 배우자가

비슷할수록 자기 형질을 자손에게 물려주기 쉽기 때문”이라며 “실제로

결혼정보회사는 성격과 생김새가 비슷한 사람끼리 주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공격성에서는 부부는 닮아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쪽 배우자가 폭력적이면

다른 쪽 배우자도 폭력적으로 변했다.

이 연구결과는 ‘성격과 개인차이(Personality and Individual Differences)’에

발표됐으며 미국 건강논문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25일 발표했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