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면 머리 빨리 안 도는 이유? “소통 문제”

뇌의 좌우반구 의사교환 소통이 잘 안되기 때문

나이가 들면 머리가 빨리 안돌아가는 이유는 좌우 뇌의 의사소통 속도가 늦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좌우 대뇌반구가 만나는 부분인 뇌량에서는 뇌의

좌측과 우측에서 정보교환이 활발하게 일어나는데 나이가 들면 그 소통이 늦어지기

때문.

미국 미시간 대학교 레이첼 자이들러 교수는 65~70세 노인과 20~25세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컴퓨터 게임을 통해 각각 이들의 반응 속도를 측정하고 기능성 자기공명영상(fMRI)으로

뇌 활동을 촬영해 비교했다.

그 결과 노인들은 젊은이들에 비해 컴퓨터 게임을 할 때 반응 속도가 늦었다.

또 뇌의 혈류량 변화를 촬영해 살펴본 결과 좌우 뇌를 연결해 주는 뇌량 부위에서의

활동도 더뎠다. 보통 뇌는 여러 부위를 한꺼번에 사용해야 할수록 반응 속도는 더

느리다.

자이들러 교수는 “보통 왼쪽에 있는 뇌는 오른쪽 몸의 움직임에 관여하고 오른쪽

뇌는 왼쪽 몸의 운동을 제어하지만 전신을 움직이기 위해서는 좌우 뇌의 원활한 의사소통이

필요하다”며 “나이가 들면 이런 정보교환 능력이 쇠퇴하면서 외부 자극에 반응하는

속도가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나라도 좌우 소통이 안 되면 쇠퇴하는 것처럼 뇌도 좌우 뇌가 소통이 안 되면

건강한 뇌 활동을 기대할 수 없다는 연구결과인 셈이다.

이 연구결과는 ‘시스템 개척자(Frontiers in Systems)’에 발표됐으며 미국 건강뉴스웹진

헬스데이, 경제전문지 비즈니스위크 등이 24일 보도했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