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순이형 직종,’ 스트레스 때문 불임위험 높다

호르몬 아드레날린 높으면 임신 확률 낮아져

스트레스를 견디게 하는 호르몬인 아드레날린의 수치가 높은 여성은 아기를 갖지

못할 가능성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여성들이 아드레날린 분비를 많이 하게 되는 경우는 직장 스트레스가 많을 때로

마감기일에 늘 쫓기거나 여러 군데를 돌아다니며 다양한 사람들의 요구사항을 들어줘야

하는 등 이른 바 ‘또순이형’ 직종이다.

영국 옥스포드 대학교의 셀리아 파이퍼 박사팀은 18~40세 여성 274명에게 생리

주기와 생활 습관, 그리고 성생활 빈도 등을 조사했다. 그리고 각자 생리 주기의

엿새째 날에 면봉으로 뺨 안쪽에서 침 샘플을 모았다.

연구진은 침 샘플에서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과 아드레날린 수치를 나타내는

알파 아밀라아제 수치를 각각 조사했다.  

그 결과 일터에서 융통성 없는 마감에 매번 시달리거나 여러 군데를 돌아다니면서

일해야 하는 직업을 가진 여성들은 아드레날린 수치가 가장 높았다. 이들 여성들은

다른 직종에 일하는 사람들보다 스트레스가 많고 임신 가능성이 12%나 낮았다.

연구진은 여성의 불임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드레날린 수치가 높을 때 만이고

코르티솔 수치의 높낮이는 상관관계가 없었다고 밝혔다. 단순화하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여성은 임신하기가 어렵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여성의 스트레스를 조절해 여성들이 쉽게 임신하게 하는 방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했다. 이 연구결과는 ‘가임과 불임(Fertility and Sterility’ 최근호에

게재됐고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가 12일 보도했다.

정세진 기자 sumir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