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칙적인 운동하면 타고난 약질도 오래 산다

서울대 박민선 교수, 1만 8000여 남성 조사

체력이 선천적으로 약한 사람도 하루 30분 이상씩 일주일에 3회 이상 규칙적으로

운동하면 체력이 원래 강한 사람 못지 않게 오래 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병원 건강증진센터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팀은 1995~2003년까지 1만8775명의

한국인 남자를 대상으로 규칙적인 운동이 사망위험도에 미치는 영향과 체력 수준이

사망위험도에 미치는 영향을 추적 조사했다.

체력수준은 자전거 에르고미터(bicycle ergometer)를 사용하여 심폐지구력을 측정했다.

이를 3그룹으로 나누었을 때 체력 수준이 높은 상위 두 그룹의 경우 가장 낮은 그룹에

비해 전체 사망위험도가 각각 42%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규칙적인 운동을 한

경우는 운동하지 않은 그룹에 비해 심혈관질환 사망위험이 58%, 전체 사망위험이

37%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지 않은 사람들만 묶었을 경우 타고난 체력 수준이 높은

그룹이 체력 수준이 가장 약한 그룹에 비해 심혈관 질환 사망위험이 51% 낮았고 전체

사망위험이  54% 낮았다.  

반면 하루 30분 이상, 일주일 3회 이상의 운동을 규칙적으로 한 사람들만을 비교했을

경우 타고난 체력수준이 높든지 낮든지 사망위험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즉

타고난 체력이 밀리는 사람이라도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체력이 좋은 사람들만큼

사망위험이 낮아진다는 것이다.

이러한 경향은 흡연자들을 비교할 때도 비슷하게 나타났다. 즉, 흡연을 하더라도

꾸준히 운동하는 사람은 오래 살았다. 그러나 암으로 인한 사망위험의 경우에는 규칙적인

운동을 하더라도 체력이 더 강한 사람이 오래 생존했다.

박민선 교수는 “규칙적인 운동은 심혈관질환을 예방해 건강하고 오래 살게 하는

명약”이라며 “특히 선천적으로 약한 사람들은 규칙적인 운동만이 건강하게 오래

사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의학회 공식 영문학술지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에 최근 발표됐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