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 경제부담 덜어주면 ‘우량아’ 태어난다

저체중아로 태어나면 ‘가난의 악순환’ 되풀이

가난한 여성이 아기를 가졌을 때 경제적 어려움을 줄여주면 아기가 건강하게 태어나

잘 자랄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알바니 대학교 케이트 스투룰리 교수는 빈곤퇴치 프로그램이 아기의 출생과

건강에 얼마나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기 위해 근로장려세제(EITC) 도입

전후를 바탕으로 저체중아 출산율을 비교했다. 조사시간은 1980~2002년, 조사대상은

5만8000 가구다.  

세금공제제도인 EITC는 저소득 노동자들에게 세금을 깎아주는 제도로 미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빈곤퇴치 제도이다. 그 결과 EITC 프로그램의 실시는 태아 체중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저소득층에 세금공제 혜택을 도입한 뒤 저체중아 출산율이

줄어들었고 태아일 때의 건강도 좋아졌다. 무엇보다 임신부의 흡연율이 뚝 떨어졌다.

스투룰리 교수는 “EITC 제도로 매년 수백만 가정이 경제적 궁핍에서 벗어나 생활을

유지할 수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가족과 아이들에게 미치는 긍정적 영향까지는 잘

알지 못하고 있다”며 “이번 발표를 통해 세금공제 제도를 아이들이 건강하게 태어나는

데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가정에서 태어난 아이들은 중산층이나 부유한 가정의 부모들보다

저체중아를 낳을 가능성이 크다. 또 출생 후 1년 안에 사망할 확률과 공부를 못할

가능성도 크다. 저체중아로 태어난 아이들이 나중에 자신들의 자녀를 낳을 때도 이런

악순환이 반복돼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스투룰리 교수는 “출산 시 얼마나 건강한 아이를 낳느냐에 따라 아이들의

미래 IQ, 교육, 성인이 됐을 때 건강까지도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사회학회지(American Sociological Review)’에 발표됐으며

미국 건강뉴스웹진 유레칼러트 등이 2일 보도했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