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청소년이 신경질 부리는 까닭은?

일조량 탓 뇌 호르몬 시스템 변해 제대로 못자

여름에는 청소년들이 잠을 제대로 못자서 집중력이 떨어지고 신경질적으로 변하기

쉽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여름에는 저녁이 길고 동이 일찍 터 청소년들이 햇빛에

노출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뇌에 변화가 생기면서 잠을 잘 못 자게 된다는 것.

미국 런셀러 폴리테크닉대학교 빛연구센터 연구진이 13~14세 청소년 16명을 대상으로

자신들의 수면 패턴에 대해서 일지를 쓰도록 했더니 겨울보다 여름에 수면시간이

15분 정도 더 짧았으며 이 작은 차이가 수면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조시간이 긴 여름에는 청소년들의 뇌에서 호르몬 분비 시스템에 영향을 받아 수면리듬이

균형을 잃기 쉽다는 설명이다.

수면이 부족하면 성격이 신경질적으로 변하고 우울한 감정을 느끼기 쉽다. 여기에

더위로 인한 피로까지 겹치면 비만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특히 여름철 야외에서 저녁까지 운동을 하는 청소년들은 수면을 도와주는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량 줄어들게 돼 쉽게 일상생활에서 피로를 느끼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름에는 해가 일찍 떠 가뜩이나 늦게 잠이 든 청소년들의 수면이 더욱 방해를

받을 수 있다.

연구진은 “잠자는 시간이 부족한 데다 수면의 질도 나빠지는 현상이 반복되다

보면 청소년들은 점점 지쳐가면서 짜증을 잘 내게 된다”며 “수면장애로 인해 생기기

쉬운 비만으로까지 이어질 확률도 올라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또 “일반적으로 청소년들은 아침에 빛에 많이 노출하도록 해 몸을 빨리

깨우도록 하고 밤에 깊이 잠에 들 수 있도록 봄부터 오후 햇빛 노출량을 줄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시간생물학(Chronobiology International)’에 발표됐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이 28일 보도했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