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로 잠 설치면 혈압이 올라 간다

5시간밖에 못자면 고혈압 위험 1.5배

여름철 열대야로 인해 잠자는 시간이 줄어들면 고혈압 위험이 현저하게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려대 안산병원 호흡기내과 신철 교수팀이 경기도 안산에 사는 5771명을 대상으로

6년 동안 조사한 결과 하루 5시간미만 잠자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고혈압

발병율이 약 1.5배였다.

연구에 따르면 하루 5시간미만 자는 사람들에게서 고혈압 발병률은 약 23.5%,

5~6시간 자는 사람들은 14.1%, 6~7시간 자는 사람들은 약 16.5%로 나타났다. 한편

8시간 이상 잘 경우 역시 고혈압 발병률이 20% 이상이어서 적절한 수면시간이 중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요즘처럼 여름철 고온다습한 열대야 현상은 제 시간에 잠들지 못하게 하고

편한 잠을 방해한다. 신철 교수는 “열대야로 인한 수면 부족은 혈압을 높이는 위험인자일

뿐만 아니라 정상 생활과 생체 리듬을 방해하기 때문에, 잘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열대야에는 잠자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밤에는 격렬한 운동과 야식을

피하며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면 도움이 된다.

신철 교수는 “이번 연구로 한국인의 3대 성인병 중 하나인 고혈압이 잠자는 시간을

잘 유지하는 것으로도 예방효과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