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안 읽으면 지적능력은 멈추는 게 아니라 퇴보

아이스하키, 석달 훈련 않으면 못하는 것과 같아

마치 아이스하키 선수가 석달간 훈련을 하지 않으면 실력이 훌쩍 퇴보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이 방학을 두 번 책을 읽지 않고 보내면 읽기

실력은 그대로 멈춰 있지 못하고 1년쯤 퇴보하고 만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테네시주립대학교 리처드 앨린톤 교수팀은 2001~2004년 사이 초등학교 1~2학년

학생 852명에게 방학 때 자기들이 읽고 싶은 책을 집에 마련해 두게 한 뒤 같은 또래지만

책 읽을 준비를 전혀 하지 않은 다른  478명과 나중에 읽기실력이 어떤 차이를

보이는지 비교했다.

그 결과 읽고 싶은 책을 집에서 마음껏 볼 수 있는 환경에 놓인 학생들은 그렇지

않는 아이들에 비해 읽기 실력이 훨씬 향상됐다. 특히 방학 동안 책을 손에서 놓아버리기를

두세번  반복하면 읽기 능력은 책을 꾸준히 읽은 학생들에 비해 1년 정도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여름방학 두 세 달 동안 읽기를 소홀히 하면 꾸준히 읽은 어린이는 향상하고

자기는 퇴보함으로써 격차가 벌어지게 된다. 방학 한번에 3,4개월 뒤처지게 되며

이것이 2, 3년 반복되면 방학 때 읽기를 전혀 하지 않는 어린이는 제자리에 멈추지도

못하고 결국 1년을 뒤로 밀려나게 된다는 것.

앨린톤 교수는 “아이스 하키 선수들이 스케이트를 벗어 던지고 빙상장에서

나와 석달간 훈련 하지 않는다면 당연히 실력이 무뎌지는 것“이라며 ”어린이들도

책을 멀리하면 읽기 실력은 밀려난다”고 말했다.

특히. 책을 전혀 읽지 않고 지내는 많은 성인들도 결국 독서를 게을리하면 현재의

지적능력조차 유지하지 못하고 퇴보한다는 것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연구진은 또 “방학 동안 어린이들에게 값비싼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시킬

수도 있겠지만 좋아하는 책을 사주는 것만으로도 돈을 크게 쓰지 않고 좋은 효과를

낸다”고 말했다. 특히 방학 동안 학교 도서관을 계속 개방한다면 어린이들의

책 읽는 즐거움을 더욱 높일 수 있다는 것.

이번 연구는 기존 연구와 달리 3년이라는 기간 동안 진행됐으며 실험 참여 학생들은

읽고 싶은 책을 각자 자기가 골랐다. 또 연구 시작시점에 초등학교 1~2학년 저학년을

연구 대상으로 삼고 진행했다. 이전 연구들이 고학년을 주로 연구대상으로 삼은 것과

구별된다.

이 연구결과는 ‘독서심리학(Reading Psychology)에 발표됐으며 미국 건강논문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21일 보도했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