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이 못 믿으면, 심장병 위험 50% 높다

파트너 믿고 사랑하면 더 건강해져

사랑하는 사람에 대해서 늘 의심하고 걱정이 많으면 심장병

뇌졸중 위험이 파트너와 정상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사람들보다 50%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아카디아대학 라클란 맥윌리암스 교수팀은 18~60세 성인 5645명에게 관절염,

두통, 계절성 알레르기 같은 만성 통증, 뇌졸중, 심장병 이력이 있는지 조사했다.

그리고 고혈압, 천식, 만성 폐질환, 당뇨병, 간질, 암 등이 있는지도 조사하면서

자기의 대인관계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조사했다.

조사 결과 사랑하는 사람과의 관계에 대해 불안해 하거나 그가 다른 사람과 가까워지는

것을 못견디는 ‘불안정 애착(anxious attachment)’이 있는 사람은 뇌졸중, 심장병,

고혈압 같은 심혈관계 질환 위험이 보통 사람보다 50%나 높았다.

맥 윌리암스 교수는 “이번 연구는 불안정 애착은 광범위한 건강문제를 일으키는

위험 요인이라는 것을 보여준다”라며 “반대로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애착이 정상적으로

개선되고 안정감을 갖게 되면 건강이 회복된다는 것도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정신의학회(American Psychological Association)’에 발표됐으며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 온라인판 등이 20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