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팀, 차세대 스텐트 임상시험 진행

보스톤 사이언티픽사와 25억원 규모 임상시험연구 계약 체결

서울대병원(병원장 정희원)이 19일 오후 2시 시계탑 회의실에서 미국에 본사를

둔 다국적 의료기기 회사인 보스톤 사이언티픽과 대규모 약물용출 스텐트 임상시험

연구를 위한 계약 체결했다.

약물용출 스텐트(DES, Drug Eluting Stents)란 약물을 입힌 철망(스텐트)으로

 급성심근경색증과 같이 혈관이 좁아진 환자들에게 쓰며 재발률이 낮아 효과가

좋은 시술법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체결식에는 서울대병원 임상의학연구소 김동규 소장을 비롯하여 심혈관센터

김효수 교수와 보스톤 사이언티픽 사의 오경열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 체결로 연구의 책임을 맡은 서울대병원의 김효수 구본권 박경우 교수팀은

보스톤 사이언티픽사로부터 25억원(200만불)을 지원받아 임상시험을 진행한다.

보스톤 사이언티픽은 최근 차세대 약물용출 스텐트인 PROMUS ELEMENT를 출시하였다.

보스톤사는 임상적 효용성을 입증하기 위해 대규모 임상시험을 계획하던 중 한국을

아시아의 거점으로 선정하여 임상시험을 진행하기로 결정하였다.  

이번 임상시험은 서울대병원을 포함한 총 50개 병원에서 373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할 예정이다.

보스톤 사이언티픽 코리아 오경열 사장은 “이 연구를 토대로 향후 한국에서 이러한

대규모 임상시험이 지속적으로 진행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효수 교수는 “유럽연구보다 대상 환자수가 많은 최대 규모의 연구라는 역사적

의의가 있다”며 “한국 심혈관계 중재시술 연구의 높은 수준을 세계적으로 각인시키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 자료는 서울대병원에서 19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