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든 여성, 엉덩이 뚱보가 기억력 더 떨어져

조롱박 몸매 노인 여성, 사과몸매보다 기억력 뒤져

나이든 여성은 뚱뚱할수록 기억력이 좋지 않은데 특히 허리보다 엉덩이에 살이

많이 붙은 여성의 기억력이 더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노스웨스턴대학교 다이아나 커윈 교수 연구팀은 65~79세 여성 8,745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체질량지수(BMI), 집중적으로 살찐 부위의 기억력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비만은 일반적으로 기억과 인지 능력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체질량지수 1이 증가하면 100점 만점기준 기억력 테스트 점수도 1점씩

내려갔다.

살이 어디에 집중적으로 쪘는지도 기억력에 차이를 가져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엉덩이에 살이 많이 붙은 ‘조롱박 몸매’의 여성은 허리가 굵은 ‘사과 몸매’의 여성보다

기억력이 더 떨어졌다.

연구진은 “지방질에서는 사이토카인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돼 몸에 염증을 일으키고

인지능력에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말했다. 지방종류에 따라 다양한 사이토카인이

분비되며, 인슐린분비 지방질 혈압 등에 각각 다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컬린 교수는 “비만인 사람들은 다이어트로 살이 집중적으로 찌는 곳을 바꿀 수는

없지만 전체적인 살의 양은 줄일 수 있다”며 다이어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노인병학회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Geriatrics Society)’에

14일 발표됐으며 미국 건강논문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14일 보도했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