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임원 가방 끈 길수록 투기적 경영 한다

은행 임원, 학력 높을수록 위험한 거래

부정적이며 매사 따지고 의심하는 은행 상사일수록 위험을 적절히 회피하는 보수적인

경영을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부르고스대학교 연구진은 은행 이사진의 개인 성향이 은행 업무와 관련된

중요한 의사 결정을 하는 데 어떤 영향을 주는지 알아보기 위한 조사를 했다,

먼저 일반 은행 70곳과 저축은행 46곳의 은행장 및 상무이사에게 자기가 평가하는

자신의 성격, 기본인적사항 등을 묻는 설문지를 보냈다. 설문지 회수율은 48.3%였으며

조사대상의 성격은 부정적 또는 긍정적으로 분류했다. 그 다음 은행의 평상시 각종

계수를 토대로 신용위험, 대출포트폴리오, 은행연간 감사보고서 등을 바탕으로 이들이

일하는 은행의 리스크를 분석했다.

그 결과 부정적인 성격이며 매사 잘 따지는 은행장과 이사진이 있는 은행에서는

여신(대출과 지급보증)대비 담보비율이 매우 높았다. 설문 참가자들의 교육수준,

은행에서의 과거 경력, 위험한 업무 경험 등과 은행 경영에서 리스크 감수 여부를

분석한 결과 교육이 가장 큰 요소였다.

연구진은 “이사진이 석사 박사학위 소지 등 학력이 높을수록 리스크 높은 사업을

감행하는 의사결정을 내릴 가능성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경영(Management)에 발표됐으며 미국 과학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9일 보도했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