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삼성병원, ‘성균관대 삼성창원병원’ 됐다

통합 창원시 출범과 함께 첫 대학병원 탄생

마산삼성병원(병원장 김계정)이 7월 1일부로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이라는

이름으로 공식 출범한다고 30일 밝혔다.

삼성의료원 산하병원으로 그 동안 성균관의대 교육병원의 역할을 수행해 온 삼성창원병원은

7월 1일부로 성균관대학교로 법인을 전환하여 모든 행정 절차를 마치고 본격적인

대학병원 체제에 들어갔다.

그 동안 삼성창원병원은 대학병원 수준의 진료시스템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서울지역

대형병원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진료교수들을 대거 영입해 현재 111명의 전문의가

근무하고 있다.

삼성창원병원은 1981년 마산고려병원으로 개원하여 1995년 마산삼성병원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연면적 4만6,000㎡에 710병상 규모를 갖추고, 권역응급의료센터를 비롯하여

건강의학센터, 심장혈관센터, 소화기센터, 신장센터 등 다양한 특성화 센터를 운영

중이다. 일평균 1,900명의 외래환자가 이용하고 있으며 연간 45만명의 외래환자와

2만3,000명의 입원환자가 이용하고 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