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구리병원, 심평원‘혈액투석 적정성 평가’서 1등급 획득

한양대학교구리병원은 지난 1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실시한 ‘2009년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에서 종합점수 97.1점으로 1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적정성 평가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2009년 7월부터 9월까지 진료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의원급 이상의 621기관을 선정하여 혈액투석과 관련한 인력, 장비,

환자관리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것이다.

한양대학교구리병원이 받은 종합점수 97.1점은 경기도 지역 평균 80.8점에 비해

16.3점이 앞서는 점수이며, 전체 평가대상 기관의 평균 81.8점에 비해서도 월등히

높은 점수이다.

신장내과 한상웅 교수는 “그 동안 인공투석을 받는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QI 활동을 비롯해 환자관리 시스템 등을 개선하려는 노력의 결과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인공신장실 장재선 수간호사는 “오랜 기간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에게

전담간호사를 두어 정기적인 검사결과에 맞는 생활지침 교육, 복약지도 등 환자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한 부분이 이번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었던 이유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자료는 한양대병원이 22일 내놓은 보도자료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