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그라, 정품 식별 강화를 위한 블리스터 포장 변경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이동수, www.pfizer.co.kr)은 자사의 발기부전치료제인 비아그라의 강력한 효과와 가치를 발기부전 환자들이 가짜 제품들로부터 보다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6월 21일부터 비아그라의 블리스터 포장을 변경하여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비아그라의 포장 변경은 2008년 포장박스의 홀로그램을 강화한 데 이어 블리스터의 포장까지 강화한 것으로, 지속적인 제품 혁신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또한 가짜 발기부전 약이 블리스터 단위로 낱개 판매되는 경우가 많아, 블리스터의 정품 식별 장치를 강화함으로써 가짜 발기부전 약의 위험으로부터 환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진행됐다.

새로운 블리스터는 기존 블리스터 앞면에 있던 화이자 로고의 홀로그램을 없애고, 뒷면에 제품명 및 성분명 표시와 함께 밑바탕에 여러 개의 화이자 로고를 삽입했다. 또한 기존 블리스터의 재질과 달리 엠보싱으로 정교하게 제작되어, 위조는 어렵되 진위 판별은 용이하게 됐다. 블리스터 포장이 변경된 제품의 유통은 비아그라 100 mg는 7월부터, 50 mg은 9월부터 약국에서 유통?판매 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정품 비아그라 판별은, 박스 포장 단위는 포장박스 위의 화이자 로고 홀로그램의 색의 변화(직각으로 세우면 파란색으로, 45°로 비스듬히 눕혀서 보면 보라색으로 변함)를 확인하고, 블리스터 단위에서는 블리스터 뒷면의 여러 개의 화이자 로고와 엠보싱 재질을 확인하면 된다. 또한 국내에서 비아그라는 병 포장 단위로 판매되고 있지 않으며, 보다 자세하고 정확한 구별 사항은 한국화이자제약 홈페이지(www.pfizer.co.kr)의 ‘비아그라 정품구별법’ 플래시 동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국화이자제약 이동수 대표이사 사장은 “한국화이자제약은 가짜 발기부전 약으로부터 환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 비아그라의 블리스터 포장 변경이 발기부전 환자들을 가짜 발기부전 약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화이자제약은 비아그라 출시 이후 지난 11년간 4차례에 걸친 홀로그램 강화 및 포장단위 변경 등을 통해 정품 비아그라의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한편, 지난 해 싱가포르에서는 가짜 발기부전치료제를 복용한 후 나타난 저혈당증으로 인해 7명의 환자가 혼수상태에 빠졌으며, 그 중 4명은 결국 사망하는 사례가 발생한 바 있다. 이는 세계적 권위의 의학저널인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NEJM)에 게재되었다.

문의: 한국화이자제약 대외협력부 홍성은 주임 02-317-2166, 010-9014-7800

이 자료는 한국화이자제약이 21일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