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 났을 때 30분 운동, 큰 싸움 막는다

아스피린으로 심장병 예방 효과내듯

가쁜 숨을 쉴 정도로 하는 유산소 운동은 분노한 감정을 누그러뜨리고 화난 상태에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가지 사고를 예방하는 좋은 ‘약’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조지아대학 나다니엘 톰 교수팀은 남자 대학생 16명에게 화가 날만한 짜증스런

사진을 보여주고 30분 동안 최대산소섭취량의 65%, 즉 가쁜 숨이 쉬어질 정도로 실내자전거

운동을 하도록 했다. 최대산소섭취량은 단위시간 내 최대로 산소를 섭취할 수 있는

정도를 나타내며 운동 능력 가운데 유산소성 능력이나 심폐지구력을 판정하는 지표로

이용된다.

실험에 참여한 남자 대학생에게 운동 전후 화나는 정도를 점수로 매기게 한 결과

열심히 한 운동 후에는 화난 기분이 공통적으로 가라앉았다.

톰 교수는 “숨이 벅찰 정도의 운동은 화난 기분을 가라앉힐 뿐 아니라 예방하는

역할도 한다”며 “심장병을 예방하려고 아스피린을 먹는 것에 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즉, 운동은 진짜 치료목적으로 개발된 약과 같다는 것.

연구진은 “이번 연구결과에서 더 발전시켜 운동을 정기적으로 꾸준히 하는 것과

분노의 상관관계를 연구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스포츠의학회(American College of Sports Medicine)’

연례회의에서 발표됐으며 미국 의합웹진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이 6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