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상태 감지-조절하는 ‘똑똑한 옷’ 나온다

옷에 달린 그림이나 스피커에서 음악 나와

현대인에게 가장 위험한 적 ‘스트레스’ 때문에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내 감정상태를

감지하고 도와주는 옷이 개발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인간과 사회과학 회의(Congress

of the Humanities and Social Sciences)’에서 그 기본 개념을 선보였다.

캐나다 컨커디어대 바바라 레인 교수와 영국 골든스미스대 재니스 제프리스 교수팀이

개발 중인 이 옷은 입는 사람의 체온, 심장 박동수, 호흡, 피부전기반응 등 다양한

생물학적 반응을 재고 추적해 개인의 감정상태를 감지한다.

이 옷을 착용하기 전 개인은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한 기준 자료를 웹에 입력하고

옷의 감지-조절장치는 웹을 거쳐 스마트폰 등 실시간으로 감정변화를 전달하는 미디어와

연결한다. 옷이 주인의 흥분이나 우울함을 감지하면 LED 화면에 간단한 이미지나

문장이 나타난다. 또 후드에 달린 스피커에서는 음악이나 미리 녹음한 가족 친구의

메시지가 나와서 옷 입은 사람의 감정상태를 정상으로 되돌리기 위한 조절활동이

시작된다.

즉, 이 옷을 입는 사람이 스트레스, 슬픔, 절망 같은 급격한 감정 변화를 일으키면

기준 자료를 보관중이던 웹은 변화된 상태를 연결 미디어로 전송하고, 옷은 이에

따라 옷 주인의 감정을 진정시키고 다스리기 위해 노래, 좋은 말과 이미지 표출,

혹은 그밖의 다양한 기능을 나타낸다는 것이다.

사람의 감정을 조절하는 똑똑한 옷의 내용은 영국 BBC 방송 등이 4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