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과일-채소, 수돗물로 씻으면 충분

식용 주방세제 아니면 오히려 위험

집에서 먹는 과일에 잔류 농약이 있을까 불안한 마음에 주방 세제로 과일을 씻는

이들이 적지 않다고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잔류농약에 관한 소비자 인식을 조사한

결과 87.6%가 농약이 남아 있지 않을까 불안해 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아무 주방세제로나

과일과 채소를 씻을 수 있는 걸까.

시중의 주방용세제는 과일과 채소에 쓸 수 있는 것과 안 되는 것이 구분돼 있다.

주방 세제는 1~3등급으로 나눠져 있는데 주부들은 먹을 거리를 씻을 수 있는 ‘1종

세제’인지 확인해야 한다. 1종은 과일과 채소를 씻을 수 있고, 2종은 일반 식기에,

3종은 조리기구나 산업용 식기에 쓸 수 있게 돼 있다.

하지만 식약청은 기본적으로 우리나라에서 판매되는 과일 채소는 수돗물로만 씻어도

크게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물로 씻기만 해도 잔류농약의 대부분이 제거되고 조금

남아 있다 해도 가열조리 하면 위험도는 없어진다는 것.

2009년 식약청 조사에 따르면 국내 과일 및 채소류 415건의 99.3%에서 잔류농약은

검출되지 않았다. 특히 이는 농산물을 씻거나 조리하기 전에 검사한 것이어서 국내유통농산물의

안전성은 매우 높은 수준.

수돗물은 잔류농약을 제거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 과일과 채소를 수돗물에 담가뒀다

흐르는 물에 씻으면 각종 세균도 제거할 수 있다. 수돗물 자체에 염소성분이 들어있기

때문이다.

▶과일-채소, 안전하고 건강하게 씻는 요령

△딸기: 딸기는 무르기 쉽고 곰팡이가 끼기 쉽다. 물에 1분 이내 담근

후 흐르는 물에 30초 정도 씻는다. 꼭지 부분은 농약 잔류 걱정이 있으므로 먹지

않고 남기는 게 좋다.

△포도: 포도알 사이까지 깨끗이 씻기 어려워 일일이 떼어내 씻기도 한다.

송이째 물에 1분 동안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잘 헹궈 먹으면 괜찮다.

△사과: 물에 씻거나 헝겊 등으로 잘 닦아서 껍질째 먹어도 좋다. 단 꼭지

근처 움푹 들어간 부분에 상대적으로 농약이 잔류할 가능성이 높으니까 이 부분을

제외하고 먹는다.

△깻잎, 상추: 잔털이나 주름이 많은 깻잎이나 상추는 농약이 잔류할 가능성이

있다. 다른 채소보다 더 많이 씻는 게 좋다. 물에 5분 정도 담갔다가 30초 정도 흐르는

물에 씻으면 잔류 농약이 대부분 제거된다.

△파: 아랫부분에 농약이 많다며 떼어버리기도 하는데 실제로는 뿌리보다

잎에 농약이 더 많이 잔류할 수 있다. 시든 잎과 함께 외피 한 장을 떼어내고 물로

씻는 게 좋다.

△(양)배추: 겉잎에 농약이 잔류할 수 있으므로 겉잎을 2~3장 떼어내고

흐르는 물에 잘 씻는다.

△오이: 흐르는 물에서 오이 표면을 스펀지 등으로 문질러 씻은 다음 굵은

소금을 약간 뿌려 문지르고 다시 흐르는 물에 씻는다.

△고추: 고추는 끝부분에 농약이 남는다고 알려져 있으나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물에 좀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잘 씻어 먹으면 된다.

(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청)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