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차 아-태 심혈관 및 인터벤션 영상의학 학술대회

다음달 1~4일, 서울에서 17년 만에 다시 열려

아시아-태평양 심혈관 및 대한 인터벤션 영상의학회(조직위원장 박재형 교수)는

6월 1일부터 4일까지 제9차 아-태 심혈관 및 인터벤션 영상의학 학술대회(9th Asian-Pacific

Congress of Cadiovascular & Interventional Radiology, APCCVIR 2010)를 서울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APCCVIR는 2년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순회 개최하며 1993년 한국에서 1차

대회를 가진 이후 17년 만에 다시 서울에서 열리게 된다.

학회는 본 대회가 국내에서 다시 개최됨으로써 학문적으로 높아진 한국의 위상을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고 인터벤션 영상의학이 더 성장하는데 필요한 동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는 4개의 유관 학회(대한인터벤션 영상의학회, 대한신경중재치료의학회,

통증인터벤션연구회, 대한 ITA 연구회)가 함께 주관함으로써 뜻 깊은 대회가 될 것이라는

것.

이번 대회는 총 26개국에서 539명이 사전 등록했는데 학술 프로그램은 혈관계

및 비혈관계 인터벤션 전체를 망라하여 기존 치료법의 최신 지식과 의견, 치료법

간의 비교, 새로운 치료법의 소개로 진행된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