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경주기 불규칙하면 심장병 위험 더 높다

네덜란드 연구, 남성호르몬 과다도 원인일 듯

월경주기가 불규칙했던 이력이 있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심장병을 겪을

위험이 훨씬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위트레흐트의대 게리-코어 개스트 교수팀은 평균 50세 여성 2만3,000여명의

10년 동안의 건강 자료를 분석했다. 이 가운데 월경주기가 불규칙한 여성은 4,000여명이었고

이중 150명이 관상동맥질환 진단을 받았다.

전체 조사대상 여성 가운데 생리주기가 27일 또는 29일 사이로 규칙적인 사람은

1만7,000여명이었다. 이 가운데 530명이 향후 10년 사이 관상동맥질환 진단을 받았다.

결국 전체적으로 월경주기가 불규칙한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심장병을

겪을 가능성이 28% 더 높았다. 그러나 월경주기가 30일 이상이지만 규칙적인 여성,

주기가 26일 또는 그 이하로 짧지만 규칙적인 여성은 모두 심장병 위험증대와는 상관관계를

보이지 않았다.

여성의 월경주기를 불규칙하게 하는 대표적인 질환은 다낭성난소증후군이다. 이

질환이 있는 여성은 또래의 정상 여성들보다 심장병과 당뇨병 위험이 더 크다고 알려져

있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은 남성호르몬이 비정상적으로 많이 분비되며 생리불순이

대표적이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다낭성난소증후군이 아니어도 월경주기가 불규칙한 여성들은

심장병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심장을 보호한다고 알려져 있는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의 수치, 체중, 혈압 등 다른 수치도 함께 분석했으나 연구는

더 진행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번에 호르몬 수치변화와 불규칙한 생리주기 및 심장병 발병 위험도

사이에는 상관관계를 규명하지 못했다. 더구나 몸무게 고혈압 고콜레스테롤 역시

이러한 상관관계를 설명하지는 못했다.  

이 연구결과는 ‘임신과 불임(Fertility and Sterility)’ 온라인 판에 발표됐으며

미국 방송 폭스뉴스, abc 온라인판 등이 21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