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여동생 남편이 나이 많을 때

누나 또는 여동생의 남편에 대한 호칭은 아직 논란이 많다.

지역과 집안에 따라 각기 다른 호칭을 쓰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한자 뜻대로라면

여자형제 중 자(姉)는 손위, 매(妹)는 손아래를 가리키므로 누나의 남편은 자형,

여동생의 남편은 매제로 부르는 것이 맞고 실제로 경상도의 많은 집안에서는 그렇게

부른다.

그러나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서는 누나의 남편을 매부, 매형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더 많아 1992년 국어심의위원회에서 자형, 매부, 매형을 모두 인정했다.

또 여동생의 남편은 남부지방 이외에는 매제라고 쓰는 경우가 적어 매부 또는

‘○서방’을 표준 호칭으로 인정했다. 이때 여동생의 남편이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경우에도 매부 또는 ‘○서방’으로 부른다.

아내의 오빠는 원래 형님이라는 호칭을 쓰지 않았지만 국립국어연구원은 요즘

현실에 따라 자신보다 나이가 많으면 형님 또는 처남으로 부르고 나이가 적은 경우에는

처남으로 부르는 것이 무방하다고 말한다. 손아래 처남은 나이와 관계없이 처남으로

부르고 나이가 아주 어리면 이름을 불러도 된다.

처남의 아내를 어떻게 불러야 할지 고민하는 사람도 많다. 전통적으로 처남의

아내를 부를 일이 없었기 때문이다. 국어연구원은 처남을 형님으로 부르는 경우 그

아내는 ‘아주머니’라고 부르고 처남으로 부르면 ‘처남(의) 댁’이라고 부를 것을

권고하고 있다.

처형의 남편, 즉 손위 동서는 요즘 관례에 따라 형님으로 부르고 자신보다 나이가

적다면 동서라고 부르면 된다. 손아래 동서는 동서 또는 ‘○서방’이라고 부르면

된다.

손아래인 동서와 매부, 처남 등이 자신보다 나이가 많으면 호칭은 표준 호칭을

쓰면서 경어를 써서 상대방이 불쾌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예의에 맞다.

(도움말=국립국어연구원 전수태 학예연구관)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