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열항암요법, 난소암환자 생존율 높여

고온의 열을 이용한 항암요법이 난소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가톨릭암병원 부인암센터 이준모 교수팀은 난소암

환자의 온열항암요법이 기존의 항암치료방법보다 생존율을 2배 정도 향상시킨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번 연구에서 사용된 온열항암요법은 공고요법의 하나로 우선 난소암 수술 후

복막을 봉합하기 전에 항암제를 포함한 혼합용액을 복강 내에 투여한다. 그리고 고압

펌프를 이용, 복강경내 온도를 섭씨 43~44℃로 유지함으로써 그 열과 항암제를 통해

암세포를 죽여 없애는 방법이다.

난소암은 항암치료 후 임상적으로 완치되었더라도 잠정적으로 복강 내에 암세포가

남아있을 수 있다. 공고요법이란 이런 경우 재발을 예방할 수 있도록 복강 내 항암요법이나

전신적인 항암요법을 추가로 실시하는 것을 말한다.

연구팀은 수술을 받은 난소암 말기 환자 중 파클리탁셀이라는 항암제와 함께 온열항암화학요법을

받은 22명과 기존의 전신 항암화학요법만 받은 29명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온열항암요법을 채택하지 않은 환자의 8년 생존율은 32~45%로 50%에 못미치는

반면 온열항암요법을 실시한 환자 중 19명의 8년 생존율은 84.6%로 2배 가량 높았다.

이 교수는 “온열항암화학요법은 혈중 약물농도가 낮아 전신 신체 독성이 매우

미약하며 수술 후 구역, 구토 등의 경미한 증세 이외에 특이한 부작용도 없다”고

설명했다.  

난소암은 자궁경부암, 유방암과 함께 3대 여성암 중의 하나로 환자의 70% 이상이

암이 상당히 진행된 후에 발견되고 다른 여성암보다 사망률이 높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 ‘외과종양학회지(Journal of Surgical Oncology)’ 2010년

2월호에 게재됐다.

정세진 기자 sumir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