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청량음료, 대장암과 관련 없다

차 마시는 사람들이 오히려 관련성 높아

커피나 청량음료를 즐겨 마시는 사람들에게는 듣기 좋은 소식이 나왔다. 매일처럼

커피나 청량음료를 상당히 많이 마셔도 대장암 위험이 특별히 높아지지는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의 수에홍 창 박사팀은 카페인 및 탄산음료와 대장암과의 관계를

연구한  13건의 기존 논문을 분석했다. 그 결과 이들 논문의 연구 대상 73만

명 중에서 5,600여명 에게서 대장암이 발병했다.

대장암 발병자들을 분석한 결과 하루 230g들이 6잔 정도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은

대장암 위험이 특별히 높지 않았다. 또 설탕이 들어간 청량음료를 하루 510g 이상

마시는 사람도 특별히 대장암 발병 위험이 높다고는 볼 수 없었다.

대신 차를 많이 마시는 사람들에게 약간의 위험 요소가 발견되었다. 허브차가

아닌 일반 차를 매일 230g들이 기준 4잔 이상 마시는 사람들은 대장암 발병 위험이

남들보다 조금 높았다.

이 연구와 관련, 애리조나 암 센터 연구원들은 “커피 차와 달리 청량음료는 어린

시절부터 마시기 시작하고 성인들은 훨씬 덜 마시게 된다”면서 “청량음료의 대장암과의

연관성을 조사하려면 좀 시기를 당겨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립 암 연구소 저널(Journal of the National Cancer Institute)’

7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으며 미국의 건강 사이트 헬스데이가 같은 날 보도했다.

정세진 기자 sumir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