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은 데이트 내용 털어놓지만 아들은 숨긴다

사춘기 딸, 부모 몰래 밤 새운 이야기는 비밀

10대 딸과 아들에게 이성친구가 생기면 딸은 데이트 내용을 미주알고주알 엄마에게

털어놓는 편이지만 아들은 세세한 정보공개에 소극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그러나

딸이든 아들이든 이성친구가 생기면 엄마에게 털어놓는 것을 편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매리언캠퍼스 크리스토퍼 대디스 교수팀은 16~19세 청소년

222명에게 이성 친구와의 만남과 데이트 등 로맨틱한 생활과 관계된 주제를 내놓고

자기 부모에게 얼마나 구체적으로 알려드릴 것인지 점수를 매기도록 했다.

연구진은 설문조사 결과에 근거해 이성친구와의 데이트 관련 주제를 △이성친구의

가족이나 성격 등 신상에 관한 정보 △부모 몰래 이성친구와 함께 밤을 보낸 적이

있는지 △손을 잡거나 키스와 같은 애정표현 등 크게 3가지로 나눴다.

10대들은 이성친구의 신상정보와 애정표현을 어떻게 했는지에 대해서는 남녀 구분

없이 어렵지 않게 부모에게 이야기한다고 했다. 특히 여자아이는 남자아이보다 더

많은 정보를 미주알고주알 엄마에게 이야기한다고 했다. 그러나 딸도 부모 몰래 이성친구와

밤을 지샌 여부는 말하는 것을 꺼리고, 아들은 더욱 그랬다.

나이가 성년에 가까울수록 독립심과 자율성이 발달하면서 부모에게 이성 친구에

대해 말하는 횟수가 줄었다. 그러나 부모에 대한 믿음이 강한 아이는 더 많이 비밀을

털어 놓는다는 응답이 많았다. 엄마를 믿고 비밀을 털어놓는 문제는 특히 딸들이

성문제와 관련한 주제에서 더 강렬한 반응을 나타냈다.

대디스 교수는 “부모는 아이에게 편안하고 믿음직한 환경을 줘야 한다”면서

“자녀와 부모가  서로 믿는다면 아이는 건강하게 자율성과 독립심을 기르게

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저널 ‘사춘기(Adolescence)’에 발표됐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 과학뉴스 이사이언스뉴스 등이 6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