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술 먹지 마세요, 아기 간질 위험!

초기 3개월은 절대 금주해야

임신 중인 여성이 술을 먹으면 이후 태어날 아기가 간질을 겪을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온타리오 퀸즈대학교 연구진은 태아알코올스펙트럼장애(FASD)를 앓은 2세에서

49세 사이의 425명을 조사했다. 정상인들은 1% 미만이 간질 증세를 보이지만 FASD를

앓은 사람의 6%는 간질 증세를 나타냈다. 12%는 적어도 한 번 발작 증세를 보였다.

태아알코올스펙트럼장애(FASD)란 엄마의 임신중 음주 때문에 발생하는 장애로

출산 후 바로 나타나지 않지만 아기가 커가면서 서서히 신체 이상과 행동 발달에

문제를 나타낸다.  FASD의 가장 심각한 상태인 태아알코올증후군(fetal alcohol

syndrome, FAS)의 경우에는 두개골과 안면의 기형, 성장 장애, 그리고 정신지체까지

일으키는 신경계 손상 등이 나타난다.

뉴멕시코대학교 신경과학자 댄 사비지는 “임신 중 음주가 아이에게 좋지 않다는

연구결과는 적지 않지만 이번 연구는 생각보다 매우 심각한 문제를 일으킨다는 경고”라며

“이제 임신부들은 술잔을 내려 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아기 100명 중 1명 꼴로 엄마가 임신 중 술을 마셔서 건강에 이상이 생기는데

이들은 커가면서 알코올 마약 우울증 위험이 훨씬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 복지부는 “임신한 여성은 주 1회 이상 술을 마셔선 안된다”고 완곡한 자세이지만

건강치료협회는 “임신 초기 3개월까지는 절대 금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나라 가임여성의 고도위험 음주율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고도위험음주는

남자는 소주 1병 이상, 여자는 소주 5잔 이상 마시는 것을 말한다. 2006년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 가임여성의 고도위험음주는 2001년에는 20∼29세 여성이

1.2%, 30∼39세 여성이 1.4%였던 것이 2005년에는 각각 2.33%와 1.77%로 증가했다.

한 여성전문병원의 조사에 따르면 음주경험이 있는 임신부는 전체 30%, 의존적

알코올 노출력을 평가하는 TWEAK설문에서는 임신부의 17%가 알코올 의존적 임신부로

조사된 바 있다.

이 연구결과는 ‘임상시험(Alcoholism: Clinical & Experimental Research)’에

소개되었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6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