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성적인 사람 신중한 이유는 뇌 때문?

뇌 활성화 부위 달라 정보처리속도 차이

내성적이고 부끄러움이 많은 사람은 흔히 다른 사람 앞에 나서는 것을 부끄럽게

여기기 때문에 무슨 일인가 결정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느리다고 생각하지만

이는 뇌활동의 차이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내성적이고 민감한 사람은 정보를 처리하는 뇌의 활성화 부위와 정도가 다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미국 뉴욕주립대 스토니브룩캠퍼스, 중국과학원과 서남대 공동연구진은 16명을

대상으로 성격에 대해 설문조사를 했다. 그리고 여러 장의 사진을 변화를 알 수 있도록

느리게 넘기거나 또는 알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바뀌게 해 보여주면서 기능성 자기공명영상(fMRI)으로

참가자의 뇌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더 예민하고 부끄러움이 많은 사람은 눈앞에 보여주는 장면이 모호하게

변했을 때 어떻게 변했는지 답변하기까지 더 오랜 시간이 걸렸다. 자기공명영상에서는

이런 사람들은 시각적인 정보 입력과 관계되는 뇌 영역 활동이 더 크게 활성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람들은 입력된 정보의 뇌 처리과정이 더 깊다는 것을 말한다.

 내성적인 사람은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고 결정하는 데 더 오랜 시간이 걸린다.

이전 연구들에 따르면 예민하고 내성적인 사람들은 시끄럽고 붐비는 것을 괴로워했다.

다른 사람보다 카페인에 더 많은 영향을 받았고 쉽게 깜짝깜짝 놀라는 성향을 보였다.

이 연구결과는 ‘사회적 인지적 그리고 영향적 신경과학(Social Cognitive and

Affective Neuroscience)’에 발표됐으며 미국 과학웹사이트 라이브사이언스, 이사이언스뉴스

등이 6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