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2시간 이상 일하는 당신, “일중독”

스페인 과학자들 ‘일중독 자가진단법’ 개발

스페인과학자들이 일중독 여부를 판단하는 ‘일중독진단법’을 새로 개발했다. 어떤

사람이 일중독에 빠졌는지를 판단할 기준 중에 하나는 하루에 12시간 이상, 일주일에

50시간 이상 일하는 것.

스페인 자우메1대학교 마리오 델 리바노 교수 연구팀은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정신적 문제가 생길 정도로 과도하게 일하는 기준은 하루 12시간, 일주일에

50시간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설문결과 스페인 직장인 12% 가량은 일중독으로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으며 8%는

하루 12시간 이상 직장 일에 매달려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노동기구는 직장인 중 8%가 12시간 이상 일하는데 그 이유가 일을 하지 않으면

불안감이 밀려오기 때문이라고 보고한 바 있다. 또 일주일에 50시간 이상 일하게

되면 일중독을 의심할 만 하다고 밝힌 바 있다.

델 리바노 박사는 “일중독은 2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일이 좋아 지나치게 많이

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일 하지 않으면 게으르다는 죄책감이나 뒤쳐진다는 걱정

때문에 싫은데도 마지못해 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중독자의 특징은 할 일을 집에 가져오거나 주말이나 휴일에도 일을 한다. 또

삶의 중심을 너무 일에다 맞추다보니 사람들과 소통능력이 떨어지기도 한다. 델 리바노

박사는 “일중독인 사람은 자존심을 일과 연계시키는 경향이 있다”고 일중독의 심리학적

배경을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경제적 어려움이나 일을 잃을지 모른다는 압박감, 치열한 경쟁사회에서

성공을 거두기 위한 야망도 일중독에 빠지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또 조직의 지도자가

만족할 줄 모르거나 위협적인 유형이면 그 아래에서 일하는 이들이 일중독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 대인관계가 좋지 못한 사람 중에는 정신적 허전함을 일로 채우려는

이도 많았다.

이 연구결과는 스페인 저널 ‘정신문제’에 발표됐으며 미국 과학정보 사이트 사이언스센트릭,

정신건강 정보 사이트 사이키센트럴 등이 25일 보도했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