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지방 식단, 콜레스테롤 조절엔 ‘별로’

살 빼는데는 도움...당뇨환자엔 글쎄

비만자의 식이요법으로 흔히 저지방 식사가 추천되곤 하는데 이런 식사조절은

살을 빼는 데는 도움이 될지 몰라도 콜레스테롤 조절에는 별 효과가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당뇨환자 등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엄격하게 조절해야 하는 사람에게 저지방

식단은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

미국 조지타운대 바바라 하워드 교수팀은 저지방 식단과 암-심장병예방 효과 등을

조사한  ‘여성 건강 이니셔티브’(Women’s Health Initiative)‘ 자료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당시 이른 바 저지방 식단을 따라 30%만을 지방으로 섭취한 사람과 지방섭취량을

줄이지 않고 식단의 37%이상을 지방으로 섭취한 사람의 콜레스테롤 수치 변화를 분석했다.

1991~2006년 진행된 이 연구에서 저지방 식단은 암이나 심장병 예방에 딱히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에서는 또 저지방 식단을 따른 그룹과 평범한 식단을 계속한 그룹의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비교했으나 두 그룹 사이의 혈중 동맥경화 유발 혈중지방성분,

좋은 콜레스테롤,  다른 지질단백질 수치에 차이가 없었다.

하워드 교수는 “살을 빼고 싶다면 저지방 식단을 짜는 게 바람직하지만 다른

효과는 없다”며 “오히려 채소, 곡물 등 칼로리 밀도가 적은 음식을 먹는 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코넷티컷대 제프 볼렉 교수는 생각이 좀 달랐다. 그는 “이 연구는 당뇨환자

등 인슐린저항성을 가진 사람들이 탄수화물을 많이 섭취하면 건강에 안 좋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임상영양 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4월호에 소개됐으며 미국 건강웹진 헬스데이 등이 18일 보도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